FANDOM


phantasma 세계관의 이야기 진행 순서 및 세계관
phase I : the World of Sound (통칭 오리지널) phase II : Nocturia phase III : Rhapsodion
Tu recta ad veritatem. vos noster novissimus spes.

(진리를 향해 계속 전진하라. 너희가 우리의 마지막 희망이다.)

- 밀리아 테일러 저, '진리의 서' 서장

판타즈마 세계관 중 첫번째에 해당하며, 모든 이야기의 배경이 된 세계관. 통칭 '줄기' 혹은 '오리지널' 이라 칭한다.


개요 편집

역사는 반복된다.

그것을 원했던 원하지 않았던, 불가항력 앞의 인류는 몇 번을 잿더미처럼 쓸려나갔다.

'하늘이 불타던 날', 혹은 '세상이 불타던 날' 로 알려진 절망의 날에도 이례란 없었다.

고도의 문명을 쌓아올렸던 인류는 하루아침에 모든 것을 잃게 되었다.

그 후 불타버린 땅에 밭을 일구며, 인류는 다시 꿋꿋하게 새로운 문명의 싹을 틔웠다.

그들의 기도를 들어 줄 신은 없어졌다. 아니, 처음부터 세상을 만든 창조주는 신이 아니었을지도...

다시 다가올 마지막 날, 역사의 뒤편으로 사라질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줄 이는 누구인가?

공허의 탐식이 세계를 삼키기 전에, 그에 맞설 이들은 누구인가?

설명 편집

세계관의 전체적인 모티브는 포스트 아포칼립스+스팀펑크+신화.

몇 번째인지 모를 '재해' 앞에 번영을 이룩했던 인류는 계속 무너졌고, 문명은 근대화되지 않고 일정 상태에서 정체되어 있는 상황이다. 수많은 재해에 땅이 지쳐 식물이 잘 자라나지 않는 척박한 기후가 되었고, 정치는커녕 국가 자체가 성립하지 않은 상태의, 인류의 황혼기. 현재는 마을끼리 공동체를 이루며 근근하게 살아가고 있다.

예전에는 분명 신들에게 부여받은 '마법' 이라는 힘을 다루며 번영했던 것 같지만, 하늘이 불타던 날 (통칭 '재해') 이후로 사라진 힘이 되었다. 인간들의 손이 닿지 않는 곳은 현재 인간들에겐 미지의 영역이며, 재해 이전의 유적이나 황량한 황무지가 주된 지역이다.

시간 개념이 매우 느린 편이다. 이야기가 흘러가는 속도에 비해 시간이 꽤 느리게 흘러간다.

참고로 이 세계관이 '오리지널' 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이후 이어지는 이야기들이 모두 이 세계관의 부속세계이기 때문이다. 자세한 사항은 생명의 나무 참조.

등장인물 편집

항목 참조.

용어 편집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